주메뉴 영역

  • 지역별
  • 운동별

사적지 찾아보기

운동별 · 작전별 사적지 현황

이강년 ·민긍호 등 연합 의병부대 전투지 - 천남동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적지 분류 국내항일운동사적지
운동계열분류 의병전쟁
종류 산야
상태 변형 / 당시 지형에서 크게 변한 것은 없으나, 도로와 다리 등이 새로 놓였다.
정의 1907년 8월 이강년·민긍호 등 연합부대와 일본군이 전투를 벌였던 곳

관련정보

관련정보
관련 사건
관련 조직  
관련 인물 정대무(丁大武)/박여성(朴汝成)/조동교(趙東敎)/오경묵(吳敬默)
관련 내용 1907년 8월 15일(음 7.7) 일본군이 원주 쪽에서 팔송(八松: 제천 봉양면 팔송리)을 거쳐 들어오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왔다. 청풍 쪽으로부터도 일본군이 들어온다는 정보가 전해왔다. 당시에 출동한 병력은 원주에서 출동하였던 시모바야시[下林] 소좌가 파견한 스에야시[末安] 중위가 이끄는 1개 소대 병력이었다. 원주진위대의 행방을 쫓아 온 것이었다.

제천에 모인 이강년(李康秊)·윤기영(尹基榮)·민긍호(閔肯鎬)·박여성(朴汝成)·오경묵(吳敬默)·정대무(丁大武) 등 여러 의병부대는 정연한 지휘체계를 갖추지는 못하였지만, 최초의 연합작전을 벌였다. 첫 전투는 제천 천남에서 벌어졌다. 윤기영은 천남 뒷산에, 민긍호는 남쪽에 매복하였다. 오경묵·정대무의 부대는 서울고개(제천 동현동의 백배미 남쪽에 있는 고개) 좌우편에 매복하였다. 이강년이 이끈 병력은 영월쪽의 조을치(助屹峙: 제천의 두학동에서 영월의 남면 토교리 쪽으로 넘어가는 조리재. 왕박산 줄기에 있음)까지 물러났다. 일본군은 저항없이 제천에 입성하였으나, 저물녘에 매복하였던 의병부대와 청풍가는 길쪽 마을에서 숙영하던 일본군 사이에 전투가 시작되었다. 이강년이 인솔하던 병력이 아사봉 뒤로부터 역습하여 일본군의 뒤에서 공격하여 4시간이 넘는 접전이 벌어졌다. 동원된 의병측의 병력도 민병까지 합치면 2천 명 이상이었다. 결국 일본군은 대패하여 충주쪽으로 도주하였다. 천남전투에서 의병 연합부대는 일본군 5명을 사살하고, 13명을 부상 입히는 전과를 올렸다. 해산 군인과 포군출신의 의병들이 연합하여 올린 최초의 성과였다.
참고 문헌 박정수,「운강선생창의일록」,『독립운동사자료집』1-의병항쟁사자료집,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1, 224-225쪽.
구완회,『한말의 제천의병』, 집문당, 1997, 278-279쪽.

지역정보

지역정보
당시 주소 충청북도 제천군 근좌면 천남리
주소 충북 제천시 천남동 240 일대
도로명 주소
위치 고증 「운강선생창의일록」에 관련 사실이 기록되어 있고, 제천시청 문화관광과 권기윤의 도움으로 위치를 확인하였다.

하단영역

관련사이트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천읍 삼방로 95 전화: 041-560-0441 팩스 : 041-560-0426 
 Copyright 2014 THE INDEPENDENCE HALL OF KOREA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