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영역

  • 지역별
  • 운동별

사적지 찾아보기

운동별 · 작전별 사적지 현황

경주장터 3·1운동 만세시위지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적지 분류 국내항일운동사적지
운동계열분류 3·1운동
종류 거리
상태 멸실 / 새로운 건물이 들어서 옛 흔적은 찾아 볼 수가 없다.
정의 1919년 3월 15일 경주군 경주면 주민들이 장날을 이용하여 만세시위를 펼친 곳

관련정보

관련정보
관련 사건 1919 3·1운동
관련 조직  
관련 인물 박래영/박문홍/윤기효/김기원/박봉록
관련 내용 경주지역 만세시위는 1919년 3월 13일 경주 장날을 이용하여 박래영(朴來永)·윤기효(尹琪涍) 등이 만세시위를 계획하다가 실패하였다. 3월 9일에 노동리 교회의 영수인 박문홍(朴文泓) 등이 경산의 기독교 목사 김기원(金基源)으로부터 3월 8일에 있었던 대구지역의 만세시위 소식을 전해들으면서 구체화되었다. 박문홍은 목사 박래영·윤기효 등과 함께 만세운동의 계획을 세우며 동지를 규합해 갔다.

그리하여 이들은 청년 5, 6인을 모아 3월 11일과 12일 밤 두 차례에 걸쳐 노동리 교회에서 모임을 갖고 선언서와 태극기를 인쇄·제작하였다. 태극기는 3월 12일 밤 박문홍이 책임을 맡아 자신의 집에서 3백여 개를 만들었으며, 3월 13일 새벽 곳곳에 배포하였다. 그런데 태극기의 배포 사실이 일제의 경계망에 포착되면서 경주경찰서에서 3월 13일 새벽에 4대로 편성한 기동대를 투입하여 만세주동자들을 체포하였다.

이로써 박래영은 거사를 불과 몇 시간 앞두고 일본 경찰에 붙잡혔으며, 3월 13일의 경주장터에서의 만세시위도 불발에 그치고 말았다.

하지만 만세운동 의지는 군중에게 계승되면서 경주의 작은 장날인 3월 15일에 박봉록(朴鳳綠) 등 청년들의 주도하에 30여 명의 군중들은 박래영 등이 제작한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시위를 전개하였다.
참고 문헌 「박문홍 등 12인 판결문」, 1919년 4월 15일, 국가보훈처 공훈전자사료관.
경상북도경찰부, 『고등경찰요사』, 1934, 39~40쪽.
김정명, 『조선독립운동』 Ⅰ, 原書房, 1967, 366·371~376쪽.
조선총독부, 『근세한국오만분지일지형도(1914~1918)』, 경인문화사, 1998.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독립운동사』 3, 1971, 442~443쪽.

지역정보

지역정보
당시 주소 경상북도 경주군 경주면 동부리
주소 경북 경주시 동부동 113-6
도로명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화랑로 99
위치 고증 「박문홍 등 12인 판결문」과 『독립운동사』 3권 및 『조선독립운동』 1권 등에 관련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근세한국오만분지일지형도』를 근거로 하여 김기조(81세)의 증언을 통해 당시 경주장터의 위치가 현재의 경주시 동부동 신한은행 사거리 일대였음을 확인하였다.

하단영역

관련사이트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천읍 삼방로 95 전화: 041-560-0441 팩스 : 041-560-0426 
 Copyright 2014 THE INDEPENDENCE HALL OF KOREA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