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영역

  • 지역별
  • 운동별

사적지 찾아보기

운동별 · 작전별 사적지 현황

임하면사무소 터 3·1운동 만세시위지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적지 분류 국내항일운동사적지
운동계열분류 3·1운동
종류 건물
상태 멸실 / 임하면사무소 건물은 없어졌으며, 그 자리에는 임하면보건지소가 있다.
정의 1919년 3월 21일 300여 명의 임하면민이 만세운동을 펼친 곳

관련정보

관련정보
관련 사건 1919 3·1운동
관련 조직  
관련 인물 임범섭(林範燮)/임호일(林浩逸)/임지열(林志烈)/신필원(辛必元)/노말수(盧末守)/김도주(金道周)/임찬일(林燦逸)/임동숙(林東淑)/임윤익(林潤益)/유북실(柳北實)
관련 내용 임하면 만세시위는 1919년 3월 21일 임찬일(林燦逸)·노말수(盧末守)·임범섭(林範燮) 등의 주도로 금소마을과 면소재지인 신덕에서 일어났다. 광무황제(고종)의 국장에 참례한 임찬일은 독립선언서를 가지고 돌아와 만세운동에 나설 사람들을 모았다. 이에 임동숙(林東淑)·임윤익(林潤益)·유북실(柳北實) 등과 논의하여 3월 16일 길안 장날에 만세시위를 전개하기로 하였으나, 참여자가 적어 3월 21일로 연기하였다.

3월 21일 저녁 100여 명의 금소마을 사람들은 만세를 외치며 면소재지인 신덕동으로 향했다. 주재소에 이르자 경찰의 위협 발포로 시위대는 잠시 흩어졌다. 그러나 밤 9시 무렵 300여 명으로 늘어난 시위대는 주재소에 모여 돌을 던졌다. 경찰 2명이 뒷산으로 도망갔다가 다시 총을 쏘며 시위대를 해산하려고 하자 저항은 더욱 거세졌다. 사람들은 주재소 문과 유리창을 부수고, 서류를 파기하였다. 이어서 임찬일과 노말수는 시위대를 이끌고 면사무소로 향했다. 시위대는 면사무소의 지붕과 기둥만 남기고 모두 부수었다.

임하면 시위에서 경찰의 발포가 있었지만 사상자는 없었다. 그러나 안동수비대의 추격을 받던 임호일(林浩逸)·임지열(林志烈)·김도주(金道周)·신필원(辛必元) 등 5명은 5월 26일에 끝내 살해당하고 말았다. 그리고 시위에 참여했던 사람들 가운데 15명이 실형을 언도받았다.
참고 문헌 「임찬일 등 판결문」, 1919년 9월 19일, 국가보훈처 공훈전자사료관.
경상북도경찰부, 『고등경찰요사』, 1934, 28~29쪽.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독립운동사자료집』 5, 1972, 1355~1358쪽.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독립운동사』 3 , 1971, 403~404쪽.
김희곤, 『안동 사람들의 항일투쟁』, 지식산업사, 2007, 303~305쪽.

지역정보

지역정보
당시 주소 경상북도 안동군 임하면 신덕동
주소 경북 안동시 임하면 신덕리 692-1
도로명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임하면 충효로 3263-4
위치 고증 「임찬일 등 판결문」에 관련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마을주민들의 증언과 기존 연구서를 통해 위치를 확정하였다.

하단영역

관련사이트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천읍 삼방로 95 전화: 041-560-0441 팩스 : 041-560-0426 
 Copyright 2014 THE INDEPENDENCE HALL OF KOREA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