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영역

  • 지역별
  • 운동별

사적지 찾아보기

운동별 · 작전별 사적지 현황

밀양장터 3·1운동 만세시위지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적지 분류 국내항일운동사적지
운동계열분류 3·1운동
종류 거리(시장)
상태 변형 / 당시의 시장은 확장된 형태로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정의 1919년 3월 13일 밀양군 밀양면에서 윤세주·윤치형 등의 주도하에 주민 수천명이 만세시위를 벌인 곳

관련정보

관련정보
관련 사건 1919.3.13 밀양군 밀양장터 독립만세시위
관련 조직  
관련 인물 윤세주(尹世胄)/윤치형(尹致衡)/전형표(全鴻杓)/김병환(金餠煥)/이장수(李章守)/윤보은(尹輔殷)/김소지(金小池)/최종관(崔鍾寬)/정동찬(丁銅燦)/정동준(丁銅俊)/김상이(金尙伊)
관련 내용 1919년 3월 고종의 장례식으로 말미암아 전국의 우국지사들이 서울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이때 윤세주·윤치형도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로 갔다. 때마침 서울에서 전개된 3·1운동에 참가한 윤세주·윤치형은 고향으로 내려와 전홍표의 지도를 받아 만세시위를 계획하였다. 특히 김병환·이장수·윤보은·김소지·최종관·정동찬·정동준·김상이 등 밀양공립보통학교 졸업생들과 기독교인들을 중심으로 만세시위를 계획하였다. 우선 독립선언서를 등사하기 위해 부북면사무소 및 밀양면사무소의 등사판을 몰래 가져다가 밤에 위북산(偉北山)에 올라 철야로 독립선언서 수백 매를 등사하고 태극기도 수백 개를 만들어 이를 윤세주 집에 숨겨 두었다.

1919년 3월 13일 밀양장날을 의거일로 약정한 이들은 장꾼을 가장하여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품에 숨겨 밀양시장 안으로 잠입하였다. 오후 1시 30분 주요 인사들이 태극기를 펼쳐들자 1,000여 명의 군중들이 밀양공립보통학교 앞 도로상으로 모여 들었다. 윤세주가 독립선언서를 낭독하는 사이에 주요 인사들은 재빨리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군중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군중들은 중심 인물들의 선창에 따라 대한독립만세를 3창한 후 곧 이어 만세시위로 들어갔다. 즉‘독립만세(獨立萬歲)’라고 대서특필한 큰 깃발을 앞세우고 시위대열이 읍내 거리를 누비는 가운데 일부는 밀양공립보통학교로 들어가 각 교실마다 종이 태극기 수십 매를 투입하였다. 이 때 부산에서 급파되어 온 일본군 헌병과 수비대 10여 명은 현지 헌병경찰과 합세하여 시위대열에 대해 총검으로 무자비한 탄압을 가해 군중들은 물러서지 않을 수 없었다.
참고 문헌 「밀양군 부내면 내일동 지적원도」, 조선총독부 임시토지조사국, 1912.
「권재호 등 20인 판결문」, 1919년 4월 4일, 국가보훈처 공훈전자사료관.
경상남도경찰부,『고등경찰관계적록』, 1936, 12쪽.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독립운동사』3, 1971, 222~224쪽.
강만길 편,『밀양의 독립운동사』, 밀양문화원, 2003, 133~140쪽.

지역정보

지역정보
당시 주소 경상남도 밀양군 밀양면 내일동
주소 경남 밀양시 내일동 192
도로명 주소
위치 고증 「권재호 등 20인 판결문」과『고등경찰관계적록』등에 관련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당시 만세시위지였던 밀양공립보통학교 앞 도로와 밀양장터의 위치를「밀양군 부내면 내일동 지적원도」에서 찾아 이를 현재 지적도와 비교하여 위치를 확인하였다.

하단영역

관련사이트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천읍 삼방로 95 전화: 041-560-0441 팩스 : 041-560-0426 
 Copyright 2014 THE INDEPENDENCE HALL OF KOREA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