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영역

  • 지역별
  • 운동별

사적지 찾아보기

운동별 · 작전별 사적지 현황

이원장터 3·1운동 만세시위지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적지 분류 국내항일운동사적지
운동계열분류 3·1운동
종류 거리
상태 변형 / 장터는 전혀 형태가 남아있지 않고, 이원헌병주재소 터는 현재 밭으로 이용되고 있다.
정의 1919년 3월 27일 이원면 주민들이 만세시위를 벌였던 곳

관련정보

관련정보
관련 사건 1919 3·1운동
관련 조직  
관련 인물 허상기(許相基)/허상구(許相球)/허상준(許相準)/육창주(陸昌柱)/김용이(金龍伊)/이일만(李一萬)
관련 내용 이원면에 거주하던 허상기는 고종의 인산에 참여하려고 동생 허상구와 함께 서울에 갔다가 3·1운동에 참가하게 되었다. 그 후 고향에 내려와 아버지 허훈(許訓)의 격려속에서 동생 허상구·허상준, 마을 친구 육창주·김용이와 거사를 의논하여 독립만세운동을 일으킬 것을 결의하였다. 우선 이들은 3월 27일 장날을 거사일로 결정하였고 허상기 집 벽장 안에서 비밀리에 태극기와 독립선언서를 준비하였다.

3월 27일이 되자 허상기와 육창주는 광목에 독립만세라고 크게 쓴 기를 들고 시장에서 선언서를 낭독하고 독립만세를 선창하였다. 수백 명의 군중이 이에 호응하여 독립만세를 제창하며 장터를 누볐다. 그러나 주동자 육창주·허상기·김용이가 헌병주재소에 잡혀가자 시위 군중은 주재소에 몰려가 연행자를 석방하라고 시위를 벌였다. 이 때 야만적인 일제 헌병들의 발포로 이일만의 아우가 순국하였다. 시위군중은 일단 후퇴하였으나 이일만이 죽은 아우의 시체를 짊어지고 주재소로 가서 큰 돌로 유리창을 파괴하여 구속된 사람들을 구출하였다. 이에 군중들은 더욱 격렬히 만세시위를 전개하였다. 일제 헌병은 만세시위를 제지하기 위해서 시위군중을 향해 발포하여 그 자리에서 2명이 순국하고, 많은 사람들이 부상을 당하였다. 당시 시위는 일제 헌병이 옥천헌병분대·대전수비대까지 출동할 정도로 격렬하게 일어났다.

이 시위로 체포된 김용이·육창주·허상기는 징역 5년, 허상구는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참고 문헌 「육창주 등 8인 판결문」, 1919년 6월 28일, 국가보훈처 공훈전자사료관.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독립운동사자료집』5, 1972, 1111∼1115쪽.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독립운동사』3, 1971, 88∼89쪽.
金正明,『朝鮮獨立運動』Ⅰ, 東京:原書房, 1967, 429∼431쪽.

지역정보

지역정보
당시 주소 충청북도 옥천군 이내면 이원리
주소 충북 옥천군 이원면 이원리
도로명 주소
위치 고증 「육창주 등 8인 판결문」과 『조선독립운동』Ⅰ 등에 관련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현지조사에서 김암(이원리 거주, 68세)의 증언에 의해 이원시장이 현재의 장소가 아니라 현리에 있었음을 확인하였고, 그곳에 있던 헌병주재소 자리도 고증 받았다.

하단영역

관련사이트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천읍 삼방로 95 전화: 041-560-0441 팩스 : 041-560-0426 
 Copyright 2014 THE INDEPENDENCE HALL OF KOREA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