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영역

  • 지역별
  • 운동별

사적지 찾아보기

운동별 · 작전별 사적지 현황

물걸리 3·1운동 만세시위지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적지 분류 국내항일운동사적지
운동계열분류 3·1운동
종류 거리
상태 변형 / 현재 물걸리 동창마을에는 기미만세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팔열각을 중심으로 한 다리목이 만세시위가 전개되었던 장소다. 그 옆에는 김덕원이 만세시위를 계획·추진했던 마방터가 있다.
정의 1919년 4월 3일 홍천군 내촌면 물걸리 주민들이 만세시위를 벌인 곳

관련정보

관련정보
관련 사건 1919 3·1운동
관련 조직 천도교 
관련 인물 김덕원(金德元)/전성렬(全性烈)/전영균(全榮均)/이문순(李文淳)/이순극(李順克)/이기선(李基先)/연의진(延義鎭)/김자선(金自善)/이여선(李麗先)/전기홍(全基弘)/양도준(梁道俊)
관련 내용 1919년 3월 말부터 물걸리의 김덕원과 전성렬이 만세시위를 추진하였다. 이들은 내촌면 호야리·문현리, 화촌면 장평리, 서석면 수하리 그리고 인제군 기린면 상남리, 내면 방남리 등에 연락을 취하며 시위계획을 추진하였다. 이들은 4월 1일 홍천에서 만세시위가 전개되자, 4월 3일에 궐기하기로 결정하였다. 그런데 2일 만세시위에 참여하기로 했던 물걸리 이장 김홍이가 계획을 발설하였고, 헌병보조원 홍재호(洪在浩)가 이 정황을 포착하게 되었다. 김덕원과 전성렬은 김도명(金道明)의 주막집에서 이를 일제 헌병에 고하지 말라고 홍재호를 설득하려다가 실패하자 폭행을 가하였다. 4월 3일 곳곳에서 군중이 물걸리 동창마을로 모여들었다. 오후 4시경 동창 장거리와 주변의 논밭에 수많은 군중이 모였다. 주도자들은 큰 태극기를 게양하고 군중에게 태극기를 나누어 주었다. 약방과 글방이 있었던 전영균의 집을 중심으로 모인 약 1,000명의 군중에게 전성렬과 김덕원이 만세시위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수하리 천도교도 이문순의 선창에 군중이 대한독립만세를 부르며 시위를 시작하였다.

그러나 헌병보조원 홍재호와 박연흥(朴連興) 등 도관리주재소에서 출동한 헌병 7명이 언덕에서 미리 대비하고 있다가 시위 군중을 향해 일제히 발포하였다. 현장에서 전영균·이순극·이기선·연의진·김자선·이여선·전기홍·양도준 등 8명이 즉사하고 20여 명이 부상당하였다. 일제의 계속된 수색으로 많은 사람들이 체포되어 혹독한 고문을 당하였다.
참고 문헌 국회도서관,『한국민족운동사료』3, 1979, 183쪽.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독립운동사』2, 1971, 570∼573쪽.
광복회 강원도지부, 『江原道抗日獨立運動史』Ⅲ, 1992, 349∼351쪽.

지역정보

지역정보
당시 주소 강원도 홍천군 내촌면 물걸리
주소 강원 홍천군 내촌면 물걸리 595
도로명 주소
위치 고증 『독립운동사』2권 등에 관련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만세운동이 일어났던 장소는 기미만세공원으로 조성되어 있으며, 다리 건너로는 김덕원이 운영하였던 마방터가 있다.

하단영역

관련사이트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천읍 삼방로 95 전화: 041-560-0441 팩스 : 041-560-0426 
 Copyright 2014 THE INDEPENDENCE HALL OF KOREA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