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영역

  • 지역별
  • 운동별

사적지 찾아보기

운동별 · 작전별 사적지 현황

부산공설운동장 - 부산학생의거지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적지 분류 국내항일운동사적지
운동계열분류 학생운동
종류 건물
상태 변형 / 운동장 건물은 후에 모두 신축된 것이다.
정의 1940년 11월 23일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경남학도전력증강 국방경기대회에서 민족차별에 항거한 조선인 학생들의 의거가 일어난 곳

관련정보

관련정보
관련 사건 1940.11.23 부산공설운동장 학생의거
관련 조직 동래중학교/부산제이상업학교 
관련 인물 김선갑/김명수
관련 내용 1940년 11월 23일 부산공설운동장에서 제2회 경남학도전력증강 국방경기대회가 개최되었다. 입장식은 전년도 우승교(동래중학교)가 먼저 입장하는 것이 관례였으나 이를 무시하고, 일본인 학교를 먼저 입장시켰다. 종목별 경기에서도 한국인 학교에 불리한 코스를 배정하거나 차별적 편파 판정이 계속되었다. 동래중학교와 부산제이상업학교 학생들의 항의도 번번이 묵살당하였다. 폐회식에서 일본인 심판장이 일본인 학교를 우승학교로 발표하자, 판정의 부당함에 대한 학생들의 분노가 폭발하면서 항일의거 시발의 신호탄이 되었다. 양교 학생들을 중심으로 한 학생 1,000여 명이 시가행진과 일본인 심판장 관사 습격을 결의하였다.

심판장 관사에 학생들이 도착했을 때는 이미 심판장은 도망가고 없었다. 울분을 참지 못한 학생들은 투석으로 외등과 관사의 유리창을 모두 깨어버렸다. 밤 10시경, 부산헌병대는 각 경찰서에 긴급지령을 내려 학생들을 현장에서 검거하였다. 11월 24일 두 학교는 일제 경찰의 취조장이 되었고, 이때 일제 경찰과 헌병들에 의해 학생 200여 명이 검거되었고, 주모자 15명의 투옥과 퇴학 21명, 정학 44명, 견책 10명 등의 징계가 있었다. 특히, 김선갑(金銑甲)·김명수(金明洙)는 출옥 2주일 만에 고문의 휴유증으로 순국하였다.

1928년 6월 부산공설운동장이 개설되었다. 6·25전쟁 때는 미군 수송부대가 주둔했고 1963년 5월 육상경기장과 야구장에 스탠드시설이 설치, 1971년 3월에는 구덕실내체육관이 건립되었다. 1982년 1월 사직운동장이 개장하면서 구덕운동장으로 명명했다.
참고 문헌 경상남도,『경상남도사회사업시설개요』, 1931, 41쪽.
武田信義,「부산시가지도」, 1936.
『매일신보』, 1940년 12월 28일,「시국을 몰은 행동, 국방경기대회 불상사건에 대하여」.
동래고등학교 동창회,『동래고등학교 100년사』, 금성기획, 2002, 210~222쪽.
강대민,『부산지역학생운동사』, 국학자료원, 2003, 188~198쪽.
홍순권,『일제시기 재부산일본인사회 사회단체 조사보고』, 선인, 2005, 450쪽.

지역정보

지역정보
당시 주소 경상남도 부산부 대신정 211~233
주소 부산 서구 서대신동3가 211-1
도로명 주소
위치 고증 『매일신보』1919년 12월 28일자에 관련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경상남도사회사업시설개요』에 당시 주소지가 기록되어 있다. 또한「부산시가지도」에서 위치를 확인할 수 있으며, 당시 시위에 참여했던 김영찬의 증언으로도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하단영역

관련사이트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천읍 삼방로 95 전화: 041-560-0441 팩스 : 041-560-0426 
 Copyright 2014 THE INDEPENDENCE HALL OF KOREA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