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영역

  • 지역별
  • 운동별

사적지 찾아보기

운동별 · 작전별 사적지 현황

영산면 남산 3·1운동 집결지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적지 분류 국내항일운동사적지
운동계열분류 3·1운동
종류 산야
상태 변형 / 당시 집결지 일대에는 영산호국공원이 조성되어 있으며, '영산3·1독립운동기념비"가 세워져 있다.
정의 1919년 3월 13일 창녕군 영산면에서 일어난 독립만세시위 당시 구중회를 중심으로 시위 주모자들이 집결하여 결의를 맹세한 곳

관련정보

관련정보
관련 사건 1919.3.13 창녕군 영산면 독립만세시위
관련 조직 결사단 
관련 인물 구중회(具中會)/장진수(張振秀)/김추은(金秋銀)/남경명(南景明)
관련 내용 1919년 3월 초부터 영산읍에도 서울로부터 3·1운동 소식이 속속 전해지자 이곳 천도교인 구중회(具中會)·장진수(張振秀)·김추은(金秋銀) 등을 중심으로 독립의거가 일찍부터 준비되었다. 이들은 의거일을 13일로 결정한 후 야간을 이용하여 태극기와 요약된 독립선언서를 인쇄하고 '대한독립만세'라고 대서특필한 큰 깃발도 준비하였다. 3월 12일 밤 구중회·장진수·김추은·남경명(南景明) 등은 마지막으로 구중회 집에 모여 다음날 단행할 거사를 논의하였다. 3월 13일 구중회·장진수·김추은 등 23명은 결사단(決死團)을 조직한 후 이날 오후 2시 영산면 남산에 모여 결의를 다지기 위해 「결사단원 맹세서」라는 서면을 작성하여 각자 서명 날인하였다.

이들은 풍물을 울리며 큰 태극기를 앞세워 영산읍내를 향해 행진해 나아갔다. 주민들과 장꾼들이 합류하여 시위군중들은 600~700여 명으로 늘어났다. 이때 창녕경찰서에서 경관 1개대를 영산읍으로 급파하였다. 이들은 영산에 도착하자마자 구중회·장진수·김추은 등을 체포 구금하였다. 남은 20명의 결사단은 격분을 금치 못한 나머지 긴급 모임을 갖고 구속된 동지를 구하기 위해 창녕읍으로 몰려갈 계획을 세웠다. 이리하여 오후 8시 다시 많은 군중들과 같이 남산봉에 모여 '대한독립만세'를 고창하고 영산읍에서 시위한 후 창녕읍으로 몰려갔다. 이에 창녕경찰서에서는 경찰을 영산으로 급파하여 3일 만에 시위 주모자들을 모두 검거하였다. 이날의 시위를 주도한 구중회·장진수·김추은·남경명 등은 징역 10월에서 6월형 등을 언도받고 옥고를 치렀다.
참고 문헌 朝鮮總督府 臨時土地調査局, 「昌寧郡 靈山面 東里 地籍原圖」, 1913.
「남경명 등 20인 판결문」, 1919년 6월 17일, 국가보훈처 공훈전자사료관.
경상남도 경찰부, 『고등경찰관계적록』, 1936, 11~12쪽.
이정은, 「창녕군 영산의 3·1운동」, 『한국독립운동사연구』 2,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1988, 146~149·151~152쪽.
한국문화원연합회, 『경남지역 3·1독립운동사』, 2007, 157~163쪽.

지역정보

지역정보
당시 주소 경상남도 창녕군 영산면 동리
주소 경남 창녕군 영산면 동리 산 4
도로명 주소 경상남도 창녕군 영산면 남산공원길 56-17
위치 고증 「남경명 등 20인 판결문」 및 『고등경찰관계적록』 등에 관련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남경명 등 20인 판결문」와 「창녕군 영산면 동리 지적원도」를 통해 남산의 위치를 확인하였다. 현재 '영산3·1독립운동기념비"가 세워져 있다.

하단영역

관련사이트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천읍 삼방로 95 전화: 041-560-0441 팩스 : 041-560-0426 
 Copyright 2014 THE INDEPENDENCE HALL OF KOREA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