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영역

  • 지역별
  • 운동별

사적지 찾아보기

운동별 · 작전별 사적지 현황

배둔장터 3·1운동 만세시위지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적지 분류 국내항일운동사적지
운동계열분류 3·1운동
종류 거리(시장)
상태 멸실 / 하천이 복개되어 도로가 되었고, 도로 주변으로는 신축 건물이 세워져 있다.
정의 1919년 3월 30일 고성군 구만면 국천 모래사장에서 행진해 온 시위대와 회화면 주민들이 만나 만세운동을 전개한 곳

관련정보

관련정보
관련 사건 1919.3.30 고성군 국천 모래사장 독립만세시위/1919.3.30 고성군 배둔장터 독립만세시위
관련 조직  
관련 인물 허재기/서찬실/김갑록/김동기
관련 내용 1919년 3월 30일 고성군 회화면 면소재지인 배둔리에서는 800여 명이 참여한 큰 시위가 있었다. 이 날은 배둔장터 장날이었다. 배둔장터는 고성 동북의 7개 면과 창원 및 함안의 여러 개 면에 인접하여 장날에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드는 곳이었다.

오후 1시경 구만면 국천(菊川) 모래사장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친 구만면·개천면·마암면 주민들은 10리쯤 떨어져 있는 회화면 배둔장터로 향하였다. 배둔장터에는 전날 밤 허재기(許在其) 등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서찬실(徐贊實)·김갑록(金甲錄)·김동기(金東琪) 등이 회화면 주민들을 이끌고 이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구만면과 회화면 주민이 합세하면서 시위 인원은 700~800명으로 늘아났다. 일본 헌병대에서는 일본 재향군인의 협력을 얻어 전원 출동하여 중심 인물 색출과 검거에 나섰는데, 당일 시위대는 큰 희생 없이 모두 해산하였다. 그러나 현장에서 중심 인물들을 잡지 못했던 일본 헌병들은 그 후 검거에 나섰고, 서찬실 등이 검거되었다.

배둔장터 의거를 기념하기 위해 1971년 6월 회화면 배둔리에 창의탑(彰義塔)을 건립하였다. 이는 1988년 도로 확장으로 구만면 입구로 옮겨졌다가 다시 2007년 5월 회화면 배둔리 배둔시외버스터미널 앞으로 이전되었다.
참고 문헌 「토지대장」.
「고성군 회화면 배둔리 지적원도」, 조선총독부 임시토지조사국, 1916.
『동아일보』, 1935년 12월 15일,「 市場敷地로 千坪 無償貸付」.
경상남도경찰부,『고등경찰관계적록』, 1936, 16쪽.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독립운동사』3-3·1운동사(하), 1971, 262~266쪽.

지역정보

지역정보
당시 주소 경상남도 고성군 회화면 배둔리
주소 경남 고성군 회화면 배둔리 442
도로명 주소
위치 고증 『고등경찰관계적록』에 관련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배둔장터의 위치는『동아일보』 1935년 12월 15일자 기사에서 배둔리 하천변에서 개설되다가 하천 제방공사 후 이전하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는데, 「고성군 회화면 배둔리 지적원도」를 통해 하천 옆 배둔리 442번지가 잡종지 지목의 토지임을 확인하였고, 「토지대장」을 통해 1935년경 442-4번지가 제방으로 지목 변경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하단영역

관련사이트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천읍 삼방로 95 전화: 041-560-0441 팩스 : 041-560-0426 
 Copyright 2014 THE INDEPENDENCE HALL OF KOREA All rights reserved

TOP